전체메뉴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더보기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23 11:09수정 2019-10-23 1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정부는 23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특히 청소년의 경우 사용을 즉시 멈출 것을 강조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폐 손상 및 사망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중증 폐 손상’ 사례가 1479건 접수됐다. 사망사례도 33건 나왔다.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폐 손상 원인물질 및 인과관계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주요기사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사전판매허가를 받지 않은 가향(담배향 제외)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할 계획임을 발표했다.

우리나라도 이달 2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으로 인한 폐 손상 의심사례가 1건 보고됐다.

전문가는 흉부영상(CT), 세균·바이러스 감염검사 결과 등을 종합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관련한 폐 손상 의심사례로 보인다”는 의견을 냈다.

정부는 담배 제품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및 폐손상 연관성 조사를 신속히 완료키로 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미국과 우리나라에서 중증 폐 손상 및 사망사례가 다수 발생한 심각한 상황”이라며 “액상형 전자담배와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규명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국회 계류 중인 담배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법률안이 조속히 처리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이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률안이 개정되기 전까지 사용중단 강력 권고를 비롯한 관계부처가 할 수 있는 조치는 모두 취할 것”이라며 “효과적으로 금연정책 추진과 담배제품 안전관리 할 수 있도록 ‘담배제품 안전 및 규제에 관한 법률(가칭)’ 제정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