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시민 “성평등 의식 부족, 깊게 반성”…‘유튜브 성희롱’ 사과
더보기

유시민 “성평등 의식 부족, 깊게 반성”…‘유튜브 성희롱’ 사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6 13:48수정 2019-10-16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출연자가 KBS 여성 기자를 겨냥해 성희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문제의 발언을 출연자도 후회의 심경을 전했다.

유 이시장은 16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말했다.

문제의 발언을 한 언론사 기자 A 씨 역시 “제가 너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그는 “여성 기자가 그 여성성을 이용해 취재한다는 생각이 그렇게 만연해 있을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또 제가 한 말이 그런 잘못된 인식을 부추기게 될 것이라고도 미처 예상하지 못 했다”며 “제가 너무 부족했다. 미처 살피지 못한 불찰이 있었다. 제 생각에만 몰두하다 다른 사람이 상처를 입을 수 있다는 걸 놓쳐버렸다는 점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후회했다.


이어 “앞으로 제 생각을 그대로 말하기에 앞서 다른 사람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지 좀더 숙고하겠다”며 “저 때문에 상처를 입은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주요기사

사건은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 도중 벌어졌다. 공동 MC로 출연한 A 씨는 ‘검사들이 KBS의 한 여기자를 좋아해 이 기자에게 많은 (정보를) 흘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A 씨는 해당 기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가지고 (정보를) 많이 흘렸다”, “검사는 (○○○ 기자를) 좋아했을 수도 있고…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 등의 말을 했다.


여성 기자가 성적 매력을 앞세워 남성 검사에게 정보를 빼 낸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민감한 발언이었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이런 이야기들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자 A 씨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합니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생방송 이후 알릴레오 측은 채널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리고 문제의 발언 일부를 삭제한 영상을 게재했다.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 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등을 중심으로 논란은 확산했다. KBS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다. 발언 당사자는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 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며 ”유 이사장은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촉구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