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정남 부친상…“장례 조용히 치르고 싶어해”
더보기

배정남 부친상…“장례 조용히 치르고 싶어해”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19 12:59수정 2019-07-19 1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델 겸 배우 배정남(36)이 부친상을 당했다.

19일 소속사 YG케이플러스는 배정남의 아버지가 이날 오전 별세했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배정남은 전날(18일) 아버지가 위급하다는 소식을 들었고, 임종을 지켜봤다.

소속사는 "배정남이 슬픔에 빠져있는 상태다"며 "장례식을 조용히 치르기 원해 위치 등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2년 모델로 데뷔한 배정남은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2016) ‘보안관’(감독 김형주·2017),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2018), tvN 예능물 ‘스페인 하숙’(2019) 등에 출연했다.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새끼’에 출연 중이며, 내년 영화 ‘미스터 주’(감독 김태윤),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