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檢, ‘부산 여대생 살인 사건’ 피고인에 사형 구형
더보기

[단독]檢, ‘부산 여대생 살인 사건’ 피고인에 사형 구형

부산=강성명기자 입력 2019-07-17 22:11수정 2019-07-17 22: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월 부산에서 발생한 ‘여대생 살인 사건’ 피고인에게 법정 최고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16일 오후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성호)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모 씨(25)에 대해 사형을 구형했다. 이 씨는 4월 18일 오전 4시 16분경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 골목길에서 귀가 중이던 대학생 A 씨(21·여)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A 씨 핸드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당시 A 씨는 숨진 지 약 3시간이 지난 오전 7시경 주민에게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주차 차량 블랙박스 등을 통해 범행 장면을 확인했다. 이 씨가 범행 뒤 A 씨를 주차된 차량 아래 유기하는 장면도 나왔다. 이 씨는 범행 장소에서 불과 400m 떨어진 곳에 사는 주민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범행 이튿날인 19일 오후 8시 10분경 이 씨를 긴급 체포했다.

이 씨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하면서도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구체적인 정황이나 범행 경위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했다. 이에 이 씨 변호인도 재판 과정에서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금전을 노리다 살인까지 저질러 죄질이 매우 좋지 않은데도 반성의 기미조차 없다”며 중형을 요청했다. 앞서 이 씨는 2015년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1년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3일 오후 2시 열린다.

주요기사

부산=강성명기자 sm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