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9년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 21조 9백억.. "한국 매출 3위에 올라"
더보기

2019년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 21조 9백억.. "한국 매출 3위에 올라"

동아닷컴입력 2019-07-16 16:53수정 2019-07-16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의 iOS 및 구글플레이 합산 2019년 2분기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9년 2분기 모바일 게임 지출액은 170억 달러(한화 약 21조 9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앱애니의 발표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 앱은 지난 2분기의 전체 앱 다운로드 303억 건 중 35%를, 소비자 지출액은 전체 226억 달러 중 75%를 차지하면서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고 전했다.

양대 마켓 중 하나인 구글플레이의 경우 iOS 대비 앱 다운로드 횟수에서 전분기 대비 15%p 증가한 185%를 강세를 기록했으며, 게임 앱 다운로드에서는 그 격차가 265%로 더욱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2분기 한국 게임 매출 현황(자료출처-앱애니)
양대 스토어 합산 시 게임은 2분기 글로벌 소비자 지출액의 75%을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게임 앱 지출액은 구글플레이에서는 20%, iOS에서는 15%가 각각 증가했다.

주요기사

국가 별 게임 지출액은 iOS의 경우 중국이 1위, 미국이 2위, 일본이 3위를 차지했으며, 구글플레이에서는 미국, 일본, 한국 순으로 게임 지출액이 높았다.

2019년 2분기 구글플레이 상에서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 국가는 인도, 브라질, 미국으로 집계됐다.

구글플레이 전체 앱 다운로드 순위에서 인도, 브라질, 인도네시아가 상위 3개 국가로 기록된 것에 비해 게임 다운로드에서는 미국이 3위로 올라섰으며, iOS에서는 중국, 미국, 일본이 전체 앱 다운로드 횟수와 동일하게 상위 3개국을 차지했다.

게임 장르 별 다운로드 횟수는 아케이드, 액션, 캐주얼 게임이 구글플레이에서는 가장 인기가 높았으며, iOS 내에서는 아케이드, 액션, 퍼즐이 높은 인기를 보이면서 차이를 보였다.

특히, 2분기 게임 다운로드에서는 '스택볼', '런 레이스 3D', '클린 로드' 등 하이퍼 캐주얼 게임이 양대 스토어에서 모두 강세를 보였으며, 하이퍼 캐주얼 게임부터 하드코어 게임까지 게임의 스펙트럼이 확산되는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다고 앱애니는 분석했다.

게임 다운로드의 증가에는 하이퍼 캐주얼 게임이 핵심 역할을 했다면, 소비자 지출을 끌어낸 게임은 스펙트럼의 반대편에 위치한 롤플레잉, 전력 및 액션 분야의 게임들이었다.

이중 '클래시 오브 클랜'이 소비자 지출 부문 10위권에 재진입하면서 변치 않는 인기를 과시했다. '퍼펙트 월드'는 2019년 3월 출시 이후 중국 iOS 내에서 높은 인기를 얻으면서 소비자 지출 탑 10에 새롭게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PUBG MOBILE'은 2분기 월간 활성사용자 수(MAU, Monthly Active Users)에서 1위를 유지하면서 소비자 지출 순위 탑 10에 재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BTS 열풍이 모바일 게임 시장을 강타했다. 넷마블이 지난 6월 26일 출시한 'BTS 월드'는 출시 당일 전 세계 51개국 iOS 다운로드 1위를 차지하면서 iOS 글로벌 게임 다운로드에서는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6월 20일 출시되면서 미국 및 영국에서 다음날 아이폰 다운로드 1위에 오른 'Harry Potter: Wizards Unite'도 주목할만한 게임이다.

검은사막 모바일 신규 클래스 란(자료출처-게임동아)

- 2019년 2분기 한국시장: 캐주얼 게임의 다운로드 강세 속에 MMORPG 게임이 소비자 지출 주도

한편, 국내에서는 하비의 '궁수의 전설'이 게임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으며, 2위는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굿잡게임스의 '런 레이스 3D'가 그 뒤를 이어 액션, 슈팅,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순위권을 점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소비자 지출 부문 1위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M', 2위는 넷마블의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3위는 펄어비스의 '검은사막'이 기록했다. 차트의 상위 3위권은 모두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국내 소비자가 고퀄리티 하드 코어 장르의 게임에 지출을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월 실사용자가 가장 많은 게임은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2위는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3위는 부두의 '헬릭스 점프'로 국내에서는 박진감 넘치는 슈팅 및 액션 게임의 접속률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동아닷컴 게임전문 조영준 기자 zoroast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