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北 완전 핵폐기 의지 실질적으로 보여야”
더보기

文대통령 “北 완전 핵폐기 의지 실질적으로 보여야”

스톡홀름=한상준 기자 입력 2019-06-15 03:00수정 2019-06-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웨덴의회 연설 “서로 체제보장… 北평화 지켜주는건 핵 아닌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 시간) 스톡홀름 스웨덴 의회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를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스톡홀름=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은 완전한 핵 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진전된 비핵화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어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며 북한 체제 보장을 통한 비핵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4일(현지 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된 의회 연설에서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며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원하는 경제적 지원과 체제 보장의 시작은 비핵화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의) 우발적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제재를 풀기 위해서는 이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며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도 북한과의 대화를 신뢰해야 한다”며 “대화를 불신하는 사람들이 평화를 더디게 만든다”고도 했다. 비핵화 협상에 회의적인 일부 국내 여론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의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내 강경파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스톡홀름=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비핵화#평화체제 구축#북한 체제보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