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러시아로 떠나며 최룡해·박봉주에 ‘신신당부’
더보기

김정은, 러시아로 떠나며 최룡해·박봉주에 ‘신신당부’

뉴스1입력 2019-04-24 16:18수정 2019-04-24 16: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환송행사 영상 공개…고위 간부들에 당부의 말 남겨
김영철, 영상에서도 모습 보이지 않아…대남라인 변화 예고
조선중앙TV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새벽 간부들과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북러정상회담 참석 차 러시아로 떠나는 모습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 갈무리)2019.4.24/©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새벽 간부들과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북러정상회담 참석 차 러시아로 떠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김 위원장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당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총리에게 당부의 말을 건네는 모습도 포착됐다.

조선중앙TV는 이날 김 위원장의 러시아 출발 소식을 2분여동안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의 출발 소식과 함께 환송행사 사진을 전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차가 도착하자 명예위병대 군악대가 연주를 시작했고, 행사에 나온 시민들은 꽃다발을 들고 ‘만세’를 외쳤다.

주요기사

환송 나온 간부들도 박수를 치며 김 위원장에게 환호를 보냈고, 김 위원장은 이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김 위원장은 마중나온 간부들과 밝은 표정으로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나눴다. 특히 리수용 국제담당 부위원장은 김 위원장에게 귓속말을 하는 등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뒤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뒤따라 간부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특히 최룡해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총리 등 주요 간부들을 따로 불러 메시지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최 상임위원장에게 무언가를 지시하는 듯 오른손으로 그를 가르키며 당부의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

박 부위원장과 김 내각총리는 김 위원장의 말을 경청했고, 최 상임위원장은 고개를 끄덕였다.

김 위원장이 고위 간부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 확인되지는 않지만 며칠 동안 자리를 비우는 만큼 당부의 말을 전한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환송행사 영상에서도 김영철 부위원장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김 부위원장이 비핵화 협상 등 김 위원장을 밀착 보좌해 온 인물이기 때문에, 이번 방러 수행단에서 빠진 것을 두고 대남라인 ‘물갈이’가 조심스레 예측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