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이희호 여사 위중한 상태? 위독하다곤 할 수 없어”
더보기

박지원 “이희호 여사 위중한 상태? 위독하다곤 할 수 없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1 15:36수정 2019-04-21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희호 여사가 위중한 상태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금년 만 97세 고령이시고, 약 1개월 전 입원하셨기에 건강하시다고 할 수는 없지만 위독하시다고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희호 여사님의 건강에 대해 기자분들의 전화가 쇄도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일부 매체는 복수의 동교동계 인사들을 인용해 이 여사가 위독하다고 보도했다.

박 의원은 “오늘(21일) 아침 10시경 제가 (이희호 여사를) 병실에서 뵙고 김홍일 의원 빈소에 갔다”며 “여사님께서는 주무시다가 제가 가서 ‘사모님 박지원입니다. 박 실장이요’ 했더니 눈을 뜨시고 저에게 ‘왔어요’ 하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여사의) 병명·치료 상태 등은 제가 답변할 수 없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같은 날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희호) 여사님께 김홍일 의원이 작고했다는 보고를 드리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에 대해 “연로하신 분에게 작고, 누가 돌아가셨다는 얘기는 생각 안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관습”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