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0년째 베이비박스 운영 이종락 목사 ‘LG 의인상’
더보기

10년째 베이비박스 운영 이종락 목사 ‘LG 의인상’

배석준 기자 입력 2019-01-09 03:00수정 2019-0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재속 이웃 구한 장원갑씨도 수상
LG복지재단은 지난 10년 동안 버려지는 아기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베이비박스’를 운영한 이종락 목사(65)와 화재 현장에서 방범창을 뜯고 이웃을 구한 장원갑 씨(53)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목사는 2009년 서울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 처음으로 상자 모양의 베이비박스를 설치해 버려진 아기 1519명을 맡아 보호했다. 교회 외부와 내부를 잇는 통로 구조로 만들어진 베이비박스는 아기 체온을 위해 내부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되고 바깥쪽 문이 열리면 알람이 울려 즉시 아기를 구조할 수 있게 돼 있다.

그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해 아기를 다시 데려가도록 하기도 하고 보호자에게 자립할 수 있도록 생활비와 육아용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부산 동구에 사는 장원갑 씨는 1일 오후 9시경 산책을 하다 화재 현장을 목격했다. 집 안에서 탈출하지 못한 노인이 창문에 기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돌로 방범창을 찍어 뜯어내고 창문을 깬 뒤 노인을 집 밖으로 끌어냈다. 이어 그는 옆집에 화재 사실을 알려 노부부를 대피시켰다. 장 씨는 허리와 다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구조에 나섰다.

주요기사

LG는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lg복지재단#베이비박스#lg 의인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