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흉한 공돌리기” “실로 부끄러운 경기”…일본 팬들, 16강行에도 ‘부글부글’
더보기

“흉한 공돌리기” “실로 부끄러운 경기”…일본 팬들, 16강行에도 ‘부글부글’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29 08:18수정 2018-06-29 15: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축구 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일본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부터 처음 도입된 ‘페어플레이 점수’ 규정 덕에 16강에 올랐다.

일본은 28일(현지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의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폴란드에 0-1로 패했다.

같은 시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또 다른 H조 최종전에서는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1-0으로 꺾으면서 조 1위로 16강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앞선 두 경기에서 2패한 폴란드의 탈락이 확정된 가운데, 일본과 세네갈은 1승 1무 1패(승점 4점)로 골득실(0), 다득점(4골)까지 동률을 이뤘다. 세네갈과 일본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해 승자승도 따질 수 없었다.


결국 두 팀은 이번 대회부터 처음 도입된 ‘페어플레이 점수’에 의해 순위를 결정하게 됐고, 조별리그에서 옐로카드 4장을 받은 일본이 옐로카드 6장을 받은 세네갈을 밀어내고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주요기사

하지만 일본의 일부 축구팬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특히 일본이 콜롬비아가 1-0으로 앞선다는 소식을 들은 후반 38분여부터 공격 의지를 보이지 않고 ‘공돌리기’를 하다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행 티켓을 얻었다는 점이 비난을 키웠다.

경기 후 국외 누리꾼 반응을 실시간으로 번역해 공유하는 사이트 가생이닷컴에 따르면, 일부 일본 축구팬들은 “마지막으로 보기 흉한 공 돌리기”, “과감하게 공격해서 차라리 16강 진출에 실패했다면 그 쪽이 좋았다고 생각된다”, “마지막은 부끄러울 정도로 사상 최저 추악한 플레이였다”, “하아. 겨우 2위로 통과할 수 있었지만 이번 월드컵에서 최악의 경기였다”, “반칙 포인트(경고/파울)은 적었어도 경기의 마지막은 페어플레이가 아니잖아”, “페어플레이 포인트로 진출이라는 것이 아이러니 하네. 세계가 당분간 이 결과에 조롱하겠지요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짱나는 경기였어. 진심으로 개망신”, “앞으로 20년 동안 일본 축구의 치부로 구전되는 수준”이라며 부끄러운 경기였다고 지적했다.

몇몇 누리꾼은 “결국 아시아의 자존심을 지킨 것은 한국뿐인가. 한심”, “실로 부끄러운 경기였다. 한국이 경기 내용도 상대적으로도 본선 진출 자격이 있었다”며 한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반면 “16강 진출 기쁩니다, 아무것도 부끄럽지 않아요”라며 일본의 16강 진출을 환영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와 관련, 일본 니시노 아키라 감독은 경기 후 “본의는 아니지만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한 전략이었다. 선수들에게도 성장하는 과정이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표팀 주장 하세베 마코토도 일본 데일리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답답한 경기를 했다”면서도 “하지만 승부의 세계는 이렇다. 우리는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결과를 냈다”고 말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