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적반하장 이한구, 궤변본색 정청래… 표심 못 읽는 5인방
더보기

적반하장 이한구, 궤변본색 정청래… 표심 못 읽는 5인방

강경석기자 , 우경임기자 입력 2016-04-19 03:00수정 2016-04-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응답하라 4·13 표심]
이한구 “내가 이끈 개혁공천 옳았다”… 정청래 “햇볕정책 부정해 호남 패배”
원유철 비대위장 수락 ‘책임 회피’… 막말 윤상현 복당신청 ‘염치 몰수’
김한길은 야권 단일화 ‘뒷북 훈수’
4·13총선에서 국민은 여야 정치권을 향해 매서운 표심(票心)을 보여 줬다. 계파 간 공천 갈등에 빠졌던 새누리당에는 과반 의석을 허락하지 않았다. 야권 역시 더불어민주당은 호남 민심을 잃었다. 국민의당은 제3당으로서의 가능성만 확인했다.

그러나 일부 여야 정치인은 여전히 국민의 표심을 읽지 못한 언행을 하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았던 이한구 의원은 계파 간 논란을 일으킨 공천 직후 잠시 일본에 머물다 귀국해 정치적 발언을 삼가 왔다. 하지만 총선 패배 직후엔 작심한 듯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이끌었던 ‘개혁 공천’은 지금도 옳았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쏟아냈다.


특히 이 의원은 공천 파동의 핵심이던 유승민 의원의 컷오프(공천 배제) 문제를 놓고 민심이 들썩였던 점에 대해 “유 의원 스스로 불출마 결정을 했다면 모두에게 잘됐을 것”이라는 말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당직자는 “당시 공천 과정을 알고 있는 당직자들이 한두 명이 아닌데 사과는커녕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당 지도부가 14일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할 당시 원유철 원내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한 것을 놓고도 반대 목소리가 높다. 원 원내대표는 당시 비대위원장 자리를 고사했지만 결국 수락하면서 논란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는 것이다. 차기 전당대회 출마가 거론되는 상황에서 굳이 ‘관리형’ 비대위원장직에 그칠 거라면 다른 인물을 영입하는 게 낫지 않았느냐는 얘기다. 당 지도부였던 원 원내대표가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는 모습을 진정성 있게 보여 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김무성 대표를 향한 ‘막말 녹취 파일’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도 도마에 올랐다. 윤 의원은 컷오프 된 뒤 탈당해 무소속으로 당선되자마자 복당을 신청했다. 새누리당 선거에 악영향을 미쳤던 윤 의원의 복당을 놓고 당내에선 뒷말이 나온다. 한 재선 의원은 “차기 전당대회 출마까지 염두에 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비록 지역구에서 당선은 됐지만 당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당선되자마자 복당 신청을 한 것은 아쉬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는 더민주당에도 ‘레드카드’를 들었다. 야당 텃밭인 호남은 국민의당을 선택했고 더민주당은 호남 28석 중 단 3석만 얻었다. 그런데도 더민주당 안팎에서 이번 총선 승리 배경에 대한 아전인수(我田引水)식 해석으로 계파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친노·운동권으로 분류되는 더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5일 트위터에서 “반(反)문재인 정서는 호남 민심 이반의 본질이 아니다. 호남에서 지지율 1위가 문재인”이라며 “북한 궤멸론과 햇볕정책 부정 그리고 비례대표 공천 장사 운운으로 김대중과 광주 정신에 대한 모욕이 호남의 역린을 건드린 것은 아닐까”라고 적었다.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가 명분 없는 단일화에 호응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입증됐는데도 이를 다르게 해석하기도 했다. ‘야권 단일화’를 주장하며 불출마를 선언했던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야권이 미리 정신을 차려 조금만 더 야무지게 대응했다면 180석을 넘기는 것도 무난했을 것”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희망 사항을 밝히기도 했다.

강경석 coolup@donga.com·우경임 기자
#이한구#정청래#표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