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6자 대화론’ 제기]비밀-우회접촉 실패… 남북대화 3R 시작되나

동아일보 입력 2010-12-30 03:00수정 2010-12-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일부 “제대로 된 대화 추진”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남북대화’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현 정부 출범 이후 남북대화 3라운드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대통령이 29일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남북대화’를 언급한 데 이어 현인택 통일부 장관도 “핵심 현안 해결을 위한 제대로 된 남북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북한이 한국을 대화 상대로 해야 한다. 우리(남북대화)가 출발점이면 여러 가지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북한이 남북대화에 응하면 6자회담을 통한 미국 등과의 협상 기회가 열려 있음을 간접적으로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남북대화 1, 2라운드는 모두 실패로 끝났다. 지난해 가을에는 북한의 연내 정상회담 개최 제의를 놓고 비선과 당국 간 비밀 접촉이 진행됐으나 북측의 무리한 경제지원 요구로 무산됐다. 북한은 올해 천안함 사건 전후로도 여권 정치인 등을 통해 같은 요구를 하다 지난달 연평도 포격 도발을 감행했다.


그러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우라늄 농축시설 공개 등 북한의 대남 무력 도발과 핵 개발 강행 이후의 남북대화는 이전 1, 2라운드와는 그 성격이 근본적으로 다를 것으로 보인다. 현 장관은 남북대화의 ‘핵심 현안’에 대해 “우선적인 것은 북한의 비핵화이고 천안함 및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책임 있는 태도 표명, 그리고 이산가족 문제 등 인도적 문제 해결”이라고 선을 그었다. 통일부가 업무보고에서 “북한의 ‘위장 평화 공세’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힌 것도 기존과 같은 대화 제의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주요기사

신석호 기자 ky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