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나면 입대”…北대학생들 ‘충성의 결의 모임’

동아일보 입력 2010-12-02 16:47수정 2010-12-02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평도 포격 이후 북한의 '중앙대학(주요 대학)' 학생들이 전쟁 발발 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후계자 김정은의 결정에 따라 자원입대할 것을 다짐하는 '충성의 결의모임'을 잇따라 열고 있다고 대북 인터넷매체 '데일리NK'가 2일 전했다.

이 매체는 '북한 내부소식통'을 인용, "지난달 27일 청진광산금속대학에서 이 대학의 초급당위원회와 청년동맹(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의 지도 아래 전교생이 참여하는 '충성의 결의모임'이 열렸다"면서 "이 모임에서 '미제, 남조선과 전시상황에 돌입하면 장군님(김정일)과 청년대장(김정은) 동지의 영도에 따라 전원 전선으로 달려가겠다'는 내용의 결의문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또 "이 대학뿐 아니라 평양과 다른 지역의 중앙대학에서도 지난달 26일부터 '충성의 결의모임'을 가졌다고 한다"면서 "조만간 노동자, 농민 등의 궐기모임도 잇따라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요즘 북한의 대학생들은 이런 모임을 끝내고 돌아서 코웃음을 친다"면서 "어릴 적부터 남조선 영화를 접하고, 부모한테 자기 먹고살 궁리나 배우던 아이들에게 이런 국가적 호소가 통할 리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북한에서 '중앙대학'은 당 교육과학부에서 직접 지도하는 대학들을 말하는데, 평양의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건설건재대학, 평양철도대학과 지방의 사리원지질대학, 함흥약학대학 등이 이에 속한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