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정부 “코로나19 상황 악화 시 ‘특단 조치’ 검토할 것”

입력 2021-12-13 14:07업데이트 2021-12-13 14: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증도 높은 환자 거의 없어”…’병상 부족’ 과장 우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News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 유행 상황이 악화할 경우 ‘특단의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오전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특단의 조치’ 발표 시점에 대한 질문에 “이번 주 상황을 봐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유행이 악화되고 의료체계 여력이 감소해서 위험한다고 판단되면 특단의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면서도 “사회적 대응 자체를 조금 더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일부 전문 학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고강도 방역정책을 시행하거나 일상회복을 잠시 멈추더라도 방역 상황을 반전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반장은 “(관련 학계 등과) 온도차가 있다기보다는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더 해보자는 것”이라며 “긴급 (일상 회복) 멈춤에 대해서는 저희도 공감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병상 부족 문제에 대해선 “현재 병상대기자 중 중환자실로 들어가야 될 정도의 중증도가 높은 환자는 거의 없다”며 문제가 과장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손 반장은 “1일 이상 대기환자를 한꺼번에 공지하면서 병원 대기환자로 전체 모수가 활용되고 있다”며 “입원대기자와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기자를 나눠 별개 개념으로 안내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