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학교도 위드코로나…내달22일부터 유초중고 전면등교

입력 2021-10-29 13:35업데이트 2021-10-29 14: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분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추진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내달 1일부터 사회 전반에 걸쳐 단계적 일상 회복이 이뤄지는 이른바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는 가운데 교육분야는 내달 18일로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기말고사를 고려해 11월 22일부터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듬해 1학기부터는 완전한 일상 회복이 이뤄질 계획이다.

교육부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교육 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우선 유·초·중등분야는 수능 등 학사일정을 고려해 3주간의 ‘학교 일상회복 준비 기간’을 거쳐 22일부터 일상회복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

이때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구분이 폐지되면서 모든 지역에서 전면 등교가 가능해진다. 유치원의 경우, 또래·바깥 놀이와 신체활동이 정상 운영되고 초·중·고는 모둠·토의토론 수업과 소규모 체험 활동 운영이 허용된다.

다만 유행상황이 지속되거나 학교 준비 등에 따라 여건에 맞는 자율적 운영이 가능하다.

대학은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에 접어든다. 소규모 수업 및 실험·실습·실기 수업은 대면을 원칙으로 운영하고 그 외의 수업도 철저한 방역 관리하에 가급적 대면으로 운영한다.

다만 자가격리 중이거나 지방에 거주하는 학생 등을 고려해 대면 수업 시에도 가급적 실시간 원격수업 병행을 권고했다.

올해 겨울 계절학기는 대면 수업 전환을 위한 시범 운영 기간으로 삼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면 수업 운영을 원칙으로 하며 원격수업 운영은 지양할 것을 권고했다.

내년 1학기부터는 유·초·고등학교는 물론, 대학도 모두 완전한 일상을 회복한다. 유·초·고등학교의 경우 전면 대면 수업뿐만 아니라 축제와 대회, 숙박형 체험학습 등이 허용된다.

대학도 코로나 대응을 위해 완화했던 출석 및 평가 등 학사제도를 정상화한다. 이와 더불어 현재는 미확진 동거인의 자가격리 시 등교가 제한됐지만 내년 3월부터는 본인이 확진되거나 자가격리할 때만 등교가 제한된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