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배우 서이숙, 추석연휴 ‘사망설’ 유포자 경찰에 고소

입력 2021-09-23 18:57업데이트 2021-09-23 19: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서이숙 측이 추석 연휴 기간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망설을 유포한 누리꾼을 형사 고소했다.

소속사 퀀텀이엔엠은 23일 서이숙의 사망 루머 글을 올린 누리꾼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은 서이숙이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으로 기사 형식을 빌렸지만, 작성자가 지어낸 가짜 뉴스였다.

서이숙은 지난 7월에도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사망설에 휩싸인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올해만 두 번째”라며 “계속 가짜 뉴스가 나와 확실한 조치를 취해 책임을 묻는 방향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89년 극단미추 단원으로 데뷔한 서이숙은 드라마 ‘호텔 델루나’, ‘부부의 세계’, ‘스타트업’ 등에 출연했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