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丁총리 “다시 확진자 600명대…곳곳 해이해진 방역의식”

입력 2021-02-17 09:09업데이트 2021-02-17 09: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연휴에 잠시 주춤했던 확진자가 계속 늘어 오늘은 지난 1월 10일 이후 39일 만에 다시 6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설 명절이 끝나고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 지 오늘로 사흘째”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살얼음판을 걷는 방역상황보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는 해이해진 방역 의식”이라며 “클럽에서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하고, 밤 10시에 술집이 문을 닫으면 인근 숙박업소로 옮겨 술자리를 이어가는 사람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낮춘 것은 방역을 느슨하게 하겠다는 의도가 결코 아니다”라며 “방역은 보다 철저하게 하면서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고심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코로나19 3차 유행은 끝나지 않았다. 일부 전문가들은 3~4월 4차 유행의 가능성까지 경고하고 있다”며 “거리두기 완화로 일상이 조금은 회복된 것처럼 보이지만 지금은 절대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3차 유행을 확실히 제압하고 안정된 상황에서 백신 접종과 새학기를 시작하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참여방역’으로 함께해주셔야 한다”며 “방역수칙의 빈틈을 찾아내 악용할 게 아니라 틈새를 같이 메워 방역의 둑을 더욱더 단단하게 만들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