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수도권에 또 눈…“퇴근 시간 직전 큰 눈, 교통 혼잡 우려”

입력 2021-01-12 14:24업데이트 2021-01-12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일 오후 8시경 눈 쌓인 서울 서초구 헌릉로에 퇴근길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이날 서초구에는 눈이 내리기 시작한 지 1시간 만에 6.8㎝(자동관측기 측정)가 쌓여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지난주부터 쌓인 눈이 아직 다 녹지 않은 상황에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또 다시 눈 예보가 나오면서 퇴근길 혼잡이 우려된다.

기상청은 12일 수도권에 정오부터 오후 9시 사이에 수도권에 약 1~3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눈이 가장 강하게 내리는 시각은 오후 3~6시다.

서울시는 이날 정오부터 제설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약 4000명의 인력과 1000여 대의 제설 차량이 제설 작업을 준비 중이며 급경사 지역과 취약 도로에는 사전에 제설제를 살포해 강설에 대비했다.

또한 서울시는 교통 혼잡으로 제설차량 운행이 지연되지 않도록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 요청했다고 전했다.

북극발 찬공기 영향으로 중부지역과 내륙을 중심으로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6일 저녁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눈발을 맞으며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퇴근시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