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색 눈물이…” 안구 문신으로 시력 이상 캐나다 모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9 13:39수정 2017-09-29 1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선’
‘더 선‘
눈의 흰자위에 해당하는 공막에 타투를 새겨 보라색 눈물이 흐르는 한 여성의 사연이 전 세계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보라색 눈물이 흐르는 캐나다 모델 캣 갤링거(Catt Gallinger, 24)의 이야기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달 전 캣 갤링거는 오른쪽 눈 흰자위에 '안구 문신'을 시도했다.

하지만 문신 후 보라색 눈물이 흘리는 등 부작용이 생기자 캣 갤링거는 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약 처방을 받았지만 상태는 더욱 심각해졌다. 오른쪽 눈이 부풀어 오르며 시력 이상 증세까지 생긴 것.

주요기사
캣 갤링거의 담당 의사는 "문신할 당시 삽입된 잉크의 양이 많았고, 공막이 손상을 입었다. 시력은 점점 나빠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캣 갤링거는 곧 수술을 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미 나빠진 시력은 다시 회복하기 어렵다는 게 의사의 설명이다.

그녀는 언론 인터뷰에서 "누구도 절대 공막 문신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정말 후회한다. 내 인생 최대의 실수였다"고 밝혔다. 현재 캣 갤링거는 모델 활동을 그만둔 상태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