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전기차 ‘르노 조에’ 체험 행사 진행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5-04 17:33수정 2021-05-04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는 24일까지 전국 56개 전시장서 시승 가능
설문조사 참여·구매자 대상 추첨 통해 선물 증정
조에 구매자 위한 ‘조에 마블’ 1박 2일 행사 병행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달 전기차 ‘르노 조에(ZOE)’를 경험해볼 수 있는 다채로운 시승행사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전기차 체험 기회 확대를 위해 ‘전기차 체험 위드(with) 조에’ 행사를 전개한다. 조에 시승차가 비치된 전국 56개 전시장에서 오는 24일까지 시승행사가 진행된다.

행사 기간 조에 시승을 운영 중인 전시장을 방문해 시승을 완료하고 설문조사에 응한 소비자 중 500명에게 재활용 소재를 활용해 제작한 10만 원 상당 업사이클링 굿즈가 증정된다. 조에를 구매한 소비자 2명에게는 스팀 식기 세척기(120만 원 상당)가 추첨을 통해 제공된다.

조에 구매자 초청 이벤트도 별도로 운영한다. 체험을 통해 조에의 장점을 더욱 생생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마련된 ‘조에 마블’ 시승 챌린지 프로그램을 오는 14일부터 1박 2일 동안 진행한다. 인기 보드게임 이름에서 착안한 조에 마블은 경기도 하남에서 경상북도 안동까지 장거리 주행과 안동 내 유명 관광지를 이동하면서 미션을 수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조에의 넉넉한 주행거리, B-모드 회생제동 등 차량 기능을 활용한 높은 에너지 효율과 와인딩 구간 핸들링 성능 등을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르노삼성은 장거리 주행을 통해 정부 공인 도심 최대 342km(복합 309km)를 인증 받은 조에가 실제 장거리 운행 시에도 충분한 주행거리를 선보인다는 점을 소비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소비자 행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한 사전행사에서 조에는 하남에서 안동까지 고저 차이가 심한 자동차 전용 고속화도로를 충전 없이 주행하면서 최대 347km(평균 319km)를 주행했다고 한다.

주요기사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마케팅본부장은 “전기차 시장 확대로 전기차에 호기심을 갖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경험하기가 쉽지 않다”며 “많은 소비자들이 이번 시승을 통해 조에의 검증된 안전성과 합리적인 가격대 도심에 최적화된 주행 경험을 직접 체험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르노 조에는 전국 모든 지자체(세종시 제외)에서 2000만 원대에 구입 가능한 전기차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전기차 중 유일한 3세대 전기차로 안전성과 성능을 검증받았다. 특히 지난해 유럽에서는 전기차 중 유일하게 10만대 넘는 판매고를 올리면서 테슬라 모델3보다 많은 실적을 거뒀다. 조에는 100kW급 R245 모터가 장착돼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5.0kg.m 수준의 성능을 발휘한다. 작은 차체와 강력한 전기모터가 조합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유럽 해치백 특유의 핸들링과 ‘쫀쫀한’ 주행감각이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1회 충전으로 최대 309km(복합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