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NBA 제왕 ‘킹 르브론’, 워런 버핏도 탐낸 그의 사업 수완

입력 2022-08-20 03:00업데이트 2022-08-21 12: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식회사 르브론 제임스/브라이언 윈드호르스트 지음·대니얼 김 옮김/264쪽·2만 원·사람의집
2008년 중국 베이징 올림픽에서 르브론 제임스와 사업 동료들은 마케팅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르브론은 자신이 투자한 회사의 헤드폰 한정판을 팀 동료들에게 선물했다. 헤드폰은 당시엔 인지도가 낮았지만 유명 농구선수들이 쓰고 다니며 엄청난 홍보 효과를 봤다. 올림픽에 막대한 광고비를 쏟아 부은 어떤 제품보다 성과가 컸다고 한다. 이 회사가 나중에 애플에 30억 달러에 팔린 ‘비츠 바이 닥터 드레’다. 사람의집 제공

“저는 모든 것을 다 가지고 싶습니다.”(르브론 제임스)

우리도 안다.

미국프로농구(NBA) 슈퍼스타 ‘킹 르브론’. 그 정도 거만은 떨어도 된다. 코비 브라이언트(1978∼2020)가 걸리긴 해도, 마이클 조던 말고 NBA에서 황제나 왕이란 칭호가 어울릴 이가 또 있을까. 잘나면 나이 불문 형인 세상. ‘형 하고 싶은 대로 해.’

걸쩍지근하긴 하다. 이미 고교생 때 1000만 달러짜리 수표를 제시받아 놓고 뭐가 부족해서. 그건 책을 보면 안다. 그는 진짜 ‘나라’를 갖고 싶은 거다. 코트 위에서만 왕이 아니라, 구름 위로 솟구치는 여의주처럼 한없는 지폐다발 제국을.

미 스포츠채널 농구전문기자인 저자는 ‘연줄’이 기가 막히다. 르브론과 고향 친구라 어릴 때부터 친분을 쌓고 지근거리에서 취재해 왔다. 현지에선 르브론의 ‘스피커’로도 불린다는데, 관련 책도 여러 권 써 많이 팔렸다. 인생은 르브론보다 브라이언처럼.

그런 저자가 이 책에선 킹 르브론이 어떻게 부를 축적했는지 해부한다. 흔히 스포츠·연예계 스타를 ‘1인 기업’이라고 부르는데, 웬만한 대기업 뺨치는 르브론의 사업 과정을 꼼꼼히 들여다봤다.

저자는 이런 대성공이 르브론의 “통찰력” 덕이라고 봤다. 개인적 농구 실력이야 당연히 월등하지만 동료들의 잠재력을 이끌어내는 재주도 뛰어난 킹. 사업을 일구는 안목도 탁월하다. 한마디로 첨부터 자기가 ‘돈 되는’ 걸 알았고, 더 돈이 되게 키울 줄 알았다.

실패가 없진 않았다. 재능 있는 선수들을 모아 대형 에이전시를 세우려 했지만 녹록지 않았다. 하긴 분명 르브론 다음일 텐데 누가 가겠나. 투자한 다큐멘터리도 성적은 신통찮았다. 팀 이적 발표를 ‘상품화’한 TV쇼는 어쭙잖은 표현력이 산통을 깨놓았다. “저의 재능을 사우스비치로 가져갑니다”란 말은 지금도 놀림거리다.

허나 역경은 그를 멈추지 못했다. 오히려 더 채찍질했다. 자신에게 맞는 사업을 발굴하려 끈기 있게 배우고 기다리고 투자했다. 남들은 고향 친구들과 일하는 걸 비웃었지만 르브론은 친구들이 그런 능력을 갖추도록 함께 노력했다. 자선사업조차 전략적으로 해내는 모습을 보면 대단하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 워런 버핏이 달리 “내가 저 나이 때 그만큼 사업에 현명했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했겠나.

올 6월 미 경제매체 포브스는 르브론의 자산이 12억 달러(약 1조5888억 원)가 넘는다고 했다. 운동선수가 현역으로 뛰며 10억 달러가 넘은 건 역대 최초라 한다. 하지만 저자가 볼 땐 아직 멀었다. 르브론 주식회사는 멈추지 않는다. “계속해서 틀을 깨고 싶다”는 일성은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재밌는 책이지만 입안이 텁텁할 때도 있다. 솔직히 르브론 덕 많이 본 저자의 얘기라 살짝 편향적이다. 넘보기 힘든 ‘(운동) 능력’을 지닌 이의 성공담이라 따라 할 수도 없고. 다만 하나는 명확하다. 분명 세상은 ‘능력=돈’이다. 하지만 현금지급기에 돈이 가득하다고 그저 누르면 나올 거라 착각하면 곤란하다. 르브론의 말처럼 사업은 “전쟁터”다. 만만히 봤다간 가진 영토도 빼앗긴다. 그는 언제 어디서든 싸울 준비가 돼 있었다.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