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野 당헌 80조 유지에… 개딸들 “완전 삭제” 4만1500명 청원

입력 2022-08-19 03:00업데이트 2022-08-19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자폭탄용” 비명계 리스트 공유
우상호 “의원들 절충안 큰반발 없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로고침특별위원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선 ‘당헌 80조 삭제 청원’에 대해 “절충안이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을 텐데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며 재논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의 ‘기소 시 직무정지’ 당헌 (80조 1항) 개정을 둘러싼 후폭풍이 18일에도 이어졌다. 전날 당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당헌을 원안대로 유지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이재명 후보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들은 ‘당헌 80조 완전 삭제’를 요구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반면 국민의힘에선 “이재명 셀프 구제가 여전히 가능한 꼼수 방탄”이란 비판이 이어졌다.

18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당원 청원 시스템에 올라온 ‘당헌 80조 완전 삭제를 요청합니다’라는 청원에는 이날 오후 10시 45분까지 4만1500명이 동의했다. 이 후보 지지자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재명이네 마을’ 등에선 “오늘 중 5만 명 동의를 채우자”는 글이 이어졌다. 청원 동의자가 5만 명이 넘으면 당 지도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일부 강성 지지자들은 당헌 80조 개정에 반대 입장을 밝힌 친문(친문재인) 등 비명계(비이재명) 의원 20명 명단과 지역구를 리스트로 만들어 ‘문자폭탄’용이라며 공유하기도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갈등 진화에 나섰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YTN 라디오에서 “절충안 자체에 크게 반발하는 의원들은 안 계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반의 비대위원이 ‘지금 이것(당헌)을 손보면 민주당의 부정부패 척결 의지가 약화된 것으로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문제제기를 했다”며 절충안의 취지를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당헌 개정을 원했던 당원들 입장에선 절충안이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겠지만 받아들여줬음 좋겠다. 같은 내용을 3, 4번 다룰 순 없다”며 재논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당헌 80조 1항은 그대로 유지하되 3항 속 구제 주체를 기존 당 윤리심판원에서 당무위원회로 변경한 것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민주당, 역시 ‘꼼수대왕’의 기질을 유감없이 드러내며 사당화의 길로 질주하고 있다”며 “이 의원과 그의 친위 세력들은 ‘개딸’들의 위세만 믿고 대한민국의 정당한 법 집행을 ‘정치탄압’으로 몰아 이재명 사당화의 길을 열어버렸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애초에 당헌 개정이 시기적으로 부적절했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조응천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대표도 되기 전에 기소 안 된 분을 염두에 두고 미리 정지작업을 요란스럽게 했다”고 했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