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 尹 비선·친인척 의혹 쟁점화 총력전…“제정신이냐” “최순실 데자뷰”

입력 2022-07-07 12:46업데이트 2022-07-08 22: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윤석열 대통령 내외 지인의 민간인 신분 해외순방 동행과 외가 6촌의 부속실 선임행정관 임용으로 불거진 비선 논란에 총공세를 퍼부었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두 달 만에 ‘데드크로스’를 맞이한 가운데 민주당은 이번 논란을 제2의 최순실 사태로 쟁점화시켜 정국 주도권을 가져가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 부부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당시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인 신모씨가 민간인 신분으로 동행한 데 대해 “제가 볼 땐 틀림없이 김건희 여사 대화 파트너로 간 것 같은데 제 정신이 아닌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우 위원장은 “김 여사를 통제할 사람이 없고 김 여사 마음대로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것은 국회에서 정식으로 다뤄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국정조사감은 아니고 운영위원회에서 다뤄야할 사안인데 (윤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못 느끼고 있다는 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의 운영과 관련된 일정에 대통령 부인이 데려가라 하면 데려가고 1호기에 태우라 그러면 태우는 나라로 전락한 것 아닌가. 이것은 상당히 심각하다”며 “문제는 이 분이 하는 움직임을 대통령도 제어를 못하는 것 아닌가. 이번에 상당히 심각하게 다뤄서 이 분이 사고 못 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실 내부에서 여사 특보로 불렸다는데 공식 직함도 없는 사람이 특보로 불리는 게 바로 비선”이라며 “대통령실의 비선 정치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 우선 국회 운영위가 가동되는대로, 그리고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철저하게 따져 물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친인척의 선임행정관 채용과 관련해서도 “이쯤되면 대체 얼마나 많은 친척들이 윤석열 정부에서 활약 중인지 모른다. 철저히 조사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과연 어떤 정부에서 이런 일이 허용됐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또 다시 새로운 비선정치와 지인찬스로 대통령실이 운영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박주민 의원은 “대통령이 외국 정상을 만나거나 사적으로 보내는 장소·일정은 모두 1급 보안 사안이다. 귀국 때도 보안이나 경호 문제로 탑승자가 엄격히 제한된 공군 1호기를 타고 왔다는 것도 납득이 어렵다”며 “이렇게 공식적 인사 절차를 처치지 않은 사람이 대통령과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공적 역할을 하는 것을 우리는 흔히 비선 정치라 부른다”고 했다.

고민정 의원도 “대한민국이 오로지 대통령의 사적 인연으로 채워지고 있다. 중차대한 해외순방에 사적 인연이 있다는 이유로 민간인을 들인 것은 유례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며 “대통령실의 무능과 전횡을 규탄한다. 위험한 줄타기를 하는 대통령실 사유화와 비선 공무 개입을 막기 위해서라도 국회 운영위를 하루빨리 열어줄 것을 국민의힘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 자신이 청와대 비선실세 사건을 수사하신 분 아니냐”며 “왜 이런 일을 맡겼냐고 했을 때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어서 그랬다고 하는데 뭔가 안 좋은 스멜(냄사)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제가 과거에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라는 그 유명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상한 데자뷔”라고 일침을 가했다.

야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도 “대통령 처음 해보는 사람이라는데 무엇을 안다고 의중을 파악하는 게 뭐 그렇게 중요한 일이겠냐. 그러니까 지금 공사를 구분 못 하는 것”이라며 “최서원(최순실) 선생 건에서 드러난 것 아니냐. 거기에서 다 차(車) 치고 포(包) 치고 했다가 국정농단이 일어났던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전용기 의원은 페이스북에 “하루도 바람 잘 날 없다. 공개채용은 관심도 없는지 알음알음, 끼리끼리 조직이 대통령실에 성행하고 있는지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썼으며 이탄희 의원은 “주변 지인과 친인척들은 그렇게 알뜰살뜰 챙겨놓고 국민께 임금 올리지 말라고 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이것이 윤석열 표 공정과 상식이냐”고 적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방탄소년단(BTS) ‘특별사절’에 빗대 윤 대통령의 민간인 해외순방 동행 논란을 엄호한 것을 놓고서는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인사들로부터 맹비난이 쏟아졌다.

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권 원내대표 이야기는 들을 가치가 없다. 민간인의 국정농단과 K팝 스타의 사회적 기여가 어떻게 같을 수 있느냐”며 “수준이 의심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보면 당시 대통령의 의상을 민간인인 최씨가 골라준 것이라든지 보고서에 첨언한다든지 이런 것들이 국정농단이고 이게 확대돼 여러 가지 재단 문제, 재벌로부터 돈을 받는 문제로까지 이어지지 않았냐”며 “그래서 철저한 진상조사와 사실 파악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언론을 통해 권 원내대표의 발언을 봤는데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천박한 인식을 하고 있다”며 “BTS 뿐 아니라 문화예술인을 본인들 정치권력이 원하면 언제든지 동원할 수 있다는 사고방식을 여전히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당의 원내대표라는 사람의 수준이 그 정도라는 건 참담한 것”이라며 “(BST는) 아주 공적인 지위를 부여했고 그 절차나 과정도 다 공개가 됐고 BTS만 할 수 있는 대체 불가능성이 있었다. 그것을 여기와 같다 비교한다는 것 자체가 사안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