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옐런 “美 ‘용인할 수 없을’ 정도의 인플레 직면…최우선 과제”

입력 2022-06-08 07:22업데이트 2022-06-08 07: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미국이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 잡기가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CNBC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미국 상원 금융위원회에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경고하고 경제를 약화시키지 않고 물가 압력을 억제하기 위해서 적절한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언명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미국이 현재 용인하기 힘든 수준의 인플레에 더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서플라이 체인(공급망) 혼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기인하는 석유, 식량 시장의 공급 교란 등 거시경제상 도전에 부딪히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옐런 재무장관은 “노동시장의 기세를 손상하지 않은 채 인플레 압력을 억제하려면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금융정책 운용을 보완하는 적절한 예산 스탠스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그는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고 한 이전 발언에 대한 비판에 직면했다.

옐런 장관은 “우리 경제와 글로벌 공급망을 혼란하게 할 다양한 코로나바이러스 변종과 씨름하게 되는 시나리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식량과 에너지 가격에 미칠 영향은 예측하지 못했다”라며 “일시적인 것보다 더 나은 용어를 사용할 수 있었다”고 시인했다.

그는 급등하는 유가에 대해선 바이든 행정부의 기록적인 전략비축유 방출이 없었다면 “더 높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지정학적 영향을 받는 글로벌 석유 시장의 일부. 러시아에서 발생하는 것과 같은 글로벌 유가를 움직이는 충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며 미국이 지정학적 영향을 받지 않는 바람과 태양에 더 의존하게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옐런 재무장관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2023년도 예산안이 “적자를 삭감하고 채무에 의한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는 의미에서 현명하게 재정적으로 책임 있는 투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언명했다.

또한 옐런 재무장관은 국제적인 법인세의 최저 세율을 15%로 하는 것을 포함하는 글로벌 세제개혁을 촉진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미국 의회가 국제적인 법인세 최저 세율을 승인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옐런 재무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세출법안에 들어있는 처방약과 환경에 친화적인 에너지를 우선하는 조치가 미국민의 코스트 감축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