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곤충으로 사망시점 추정”… 국내 첫 법곤충감정실 문열어

입력 2022-05-18 03:00업데이트 2022-05-18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 범죄현장 곤충 산란기 등 분석
수일 단위까지 사망시점 추정 가능
변사사건 사망원인 규명에 큰 역할
17일 충남 아산시 경찰수사연수원 법곤충감정실에서 보건연구사가 검체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청 수사본부는 범행 현장의 곤충을 분석해 사망 시점을 밝혀내기 위해 법곤충감정실을 개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청 제공
2019년 6월 경기 오산시의 한 야산에서 암매장된 시신 한 구가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당초 수사팀은 2019년 초 매장이 이뤄졌을 것으로 봤다. 하지만 유골과 함께 묻힌 곤충 사체 분석 결과는 달랐다. 번데기로 발견된 검정뺨금파리, 큰검정파리, 떠돌이쉬파리 등 3종류의 곤충은 산란기가 겹치는 시점이 10월이었다.

이에 따라 수사팀은 시신이 2018년 10월 전후 암매장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 범위를 넓혔고, 수사 끝에 용의자를 검거했다. 잡고 보니 암매장은 실제 2018년 9월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범행 현장의 곤충을 분석해 사망 시점 등을 밝혀내는 법곤충학의 힘을 알 수 있는 사례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법곤충 감정을 본격 도입하기 위해 17일 충남 아산시 경찰수사연수원에 ‘법곤충감정실(Forensic Entomology Lab)’을 국내 처음으로 열었다.

사망 시점은 변사 사건에서 사인(死因) 및 범죄 관련 여부를 파악하는 중요 단서다. 통상 체온 하강, 시신 얼룩(시반), 시신 경직(시강), 위 내용물 소화 상태 등을 종합해 추정한다. 그러나 시신이 오래돼 부패하면 이 방법으로는 추정이 쉽지 않다.

법곤충 감정이 이때 큰 도움이 된다. 철마다 활동하는 곤충이 다르다는 점을 활용해 사망 계절이나 월을 추정할 수 있고, 사체에 꼬이는 곤충이 기온에 따라 일정하게 성장한다는 특성을 활용하면 1∼3일 단위까지도 사망 시점을 추정할 수 있다고 한다. 법곤충 감정은 미국, 유럽 등에서는 1990년대 이후 주요 수사기관, 법과학연구소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4년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A 씨 변사 사건에 법곤충 감정이 처음으로 적용됐다. 그러나 전담 감정실이 없고, 전문 연구 인력도 부족해 이후 제한적으로만 활용돼 왔다.

경찰청은 2016년부터 고려대 법의학교실과 함께 사체에 잘 꼬이는 국내 서식 파리 3종의 성장 데이터를 구축해 왔다. 17일 법곤충감정실 개소식에 참석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법곤충 감정 기법을 향상시켜 변사 사건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더욱 세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