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쇼트트랙 황대헌-곽윤기, 시즌 태극마크 포기

입력 2022-05-06 03:00업데이트 2022-05-06 0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상 등으로 1차 선발전 기권
이동현-김건희 남녀 종합 1위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메달리스트인 황대헌(23·강원도청)과 곽윤기(33·고양시청)가 다음 시즌 태극마크를 포기했다. 둘은 4일 서울 노원구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첫째 날엔 출전했지만 둘째 날인 5일에는 나란히 기권하고 불참했다. 베이징 겨울올림픽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인 황대헌은 남자 5000m 계주에서 곽윤기와 은메달을 합작했다.

소속사 라이언앳은 황대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컨디션 저하로 남은 경기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황대헌은 4일 남자 1500m 준결선에서 넘어져 탈락했고, 500m 결선에서는 1위로 들어왔지만 실격 처리됐다. 황대헌은 소속사를 통해 “비록 이번 대회는 기권하게 됐지만 이번 시즌은 재충전 시즌이라고 생각하고 내년에 다시 국가대표에 도전하겠다”고 했다.

곽윤기는 전날 남자 1500m 준준결선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부상을 당해 남은 대회를 포기했다. 곽윤기의 소속사 브리온컴퍼니에 따르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한 결과 왼쪽 허벅지 근육이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베이징 올림픽 여자대표팀 맏언니 김아랑(27·고양시청)도 무릎 부상 재활을 위해 선발전에 불참했다.

1, 2차로 나눠 열리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은 1차 대회 남녀 각각 상위 24위 안에 드는 선수들이 2차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1차 대회 여자부 종합 1위는 김건희(22·단국대), 남자부 종합 1위는 이동현(18·의정부광동고)이 차지했다. 심석희(25·서울시청)는 여자부 3위를 했다. 2차 대회는 7,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