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 보류… 제 발등 찍은 日

입력 2022-01-21 03:00업데이트 2022-01-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日, 난징대학살 문서 등록에 반발
작년 관계국 이의신청 제도 주도
韓반발 의식 전망 어둡다 판단한듯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이 강제 노역한 니가타현 사도시 사도(佐渡) 광산을 올해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지 않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20일 보도했다. 2024년 이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 반발 등으로 2023년 세계유산위원회가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할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심사에서 탈락시킨 후보를 이후 등록시킨 사례가 없어 이번엔 신청을 보류한다는 얘기다. 올해 신청 마감은 2월 1일, 결과는 내년 6월경 나온다.

요미우리는 “유네스코는 세계기록유산(심사)에서 관계국이 이의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고 (이의가 있으면) 결론이 날 때까지 등록하지 않도록 하는 제도를 지난해 도입했다”며 “중국이 신청한 난징대학살 문서(의 세계유산) 등록에 반발한 일본 정부가 이 제도 도입을 주도했다”고 전했다. 일본이 주도해 생긴 유네스코 새 제도에 스스로 발목 잡혔다는 것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18일 사도 광산 관련 질문에 “(세계유산) 등록 실현에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지 종합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심사에서 탈락할 수 있다면 신청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