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평택 냉동창고 화재 “불 모두 끄는 데까지 장시간 소요 예상”

입력 2022-01-06 14:37업데이트 2022-01-06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 평택시 청북읍 한 냉동창고 신축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소방관 3명이 순직한 가운데 소방당국은 완진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병만 송탄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6일 오후 현장브리핑을 통해 “계속 화재를 진압하고 있으나 불길을 완전히 잡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상황에 따라 대응단계를 해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방관들이 오전 인명검색을 위해 현장에 투입됐다가 화재 지점을 발견돼 진압에 나섰다가 고립됐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낮 12시 41분께 불이 난 냉동창고 신축공사장 2층에서 쓰러져있는 송탄소방서 119구조대소속 소방관 A씨 등 3명을 수색팀이 발견했다.

이들은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였으며, 평택·화성 등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A씨 등은 이날 오전 8시께 동료 소방대원들과 인명검색을 위해 현장에 투입됐다가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연락이 두절된 5명 중 2명은 자력으로 탈출했으나, 3명은 빠져나오지 못했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후 11시 46분께 최초 발생했다. 불은 연면적 19만9762㎡ 냉동창고 건물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소방당국은 6일 오전 0시께 관할 소방서 인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에 나섰다.

이후 화재 발생 7시간여만인 오전 6시 32분께 큰 불길이 잡혀 같은 날 7시 12분께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그러나 남아있던 불길을 잡던 도중 다시 불이 번지면서 오전 9시 21분께 인접 소방서 5~6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건물 내부에는 산소통과 LPG 등 용접장비와 보온재가 다량 보관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공사장은 2020년 12월에도 5층 자동차 진입 램프 구간에서 구조물 붕괴 사고가 발생해 5명의 사상자를 냈던 곳으로 확인됐다.

[평택=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