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한파 성탄절’…내일 서울 한낮에도 체감 영하 14도

입력 2021-12-24 15:46업데이트 2021-12-24 16: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시스
성탄절인 25일 올 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찾아온다. 중부 내륙 대부분 지역에는 한낮 기온이 최저 영하 10도 수준으로 떨어진다. 기상청은 남부 지방을 제외한 전국에 한파 특보를 내렸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 분포는 영하 18도~영하 2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도 영하 9도~영상 2도에 그친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5도 이상 낮다.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4도, 최고기온은 영하 8도로 전망됐다. 그러나 체감온도는 이보다 낮아 각각 영하 22도와 영하 14도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추위는 26일 절정에 이른다. 이날 경기 동두천과 강원 철원은 영하 20도, 서울은 영하 16도까지 내려간다. 남부 지방인 전남 순천과 경남 진주도 영하 9도까지 기온이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추위는 28일 낮부터 서서히 누그러진다.

강원 영동 지방과 제주 산지 등에는 25일 오전까지 최대 20㎝ 안팎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제주와 전라 서해안 지역에는 이날 오후부터 최대 5㎝가량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북쪽에서 찬 공기가 급격하게 남하하면서 기온이 내려가는 동시에 바람도 강해져 시설물 피해나 안전사고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