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아시아 최빈국 북한의 국방예산은 GDP의 30%

입력 2021-12-21 12:46업데이트 2021-12-21 12: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은 아시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중 하나면서도 전체 국민총생산(GDP)의 20~30%를 국방예산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미 중앙정보국(CIA)가 밝힌 것으로 미국의 소리(VOA)가 21일 보도했다.

VOA는 CIA가 최근 갱신한 ‘국가별 현황 보고서(Factbook)에서 북한이 2019년 이래 탄도미사일 개발을 계속해왔으며 “2021년 현재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는 근거리탄도미사일(CRBM),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북한의 정규병력규모는 올해 기준 총 110만~130만명으로 육군은 95만~100만, 공군 11만~12만, 해군 6만, 전략군 1만명 등이다.

CIA는 또 북한이 전세계에서 가장 고립됐으며 아시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라고 평가하고 만성적인 경제난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2002년부터 준민간(semi-private)시장에 대한 제한을 완화했지만 주민 생활 향상을 위한 노력은 없었다고 지적하고 산업자본 재고 역식 수년 동안 이어진 투자 부족과 예비부품 부족, 유지 보수 미미 등으로 거의 회복불능상태이며 산업과 전력생산은 1990년 이전 수준에서 정체된 상태라고 CIA는 지적했다.

CIA는 북한을 ’전반적으로 식량이 부족한 나라“로 분류하고 인구 대부분이 식량을 적게 섭취하며 다양한 식품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전력은 북한 전체 인구의 26%, 도시인구의 36%, 지방인구의 11%에만 공급되는 것으로 CIA는 평가했다.

2019년 기준 북한내 휴대폰 가입자수는 382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4.9%, 전세계 132위에 해당한다.

운항이 등록된 여객기는 2020년 기준 4대, 상업용 선박은 올해 기준 총 264척(벌크선 8척, 컨테이너선 5척, 일반화물선 189척, 유조선 33척, 기타 29척)이다.

북한 주민들의 평균기대수명은 올해 기준 71.6세로 세계 162위, 영아사망률은 1000명당 22.42명으로 세계에서 76번째로 높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