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스노보드 이상호, 한국 선수 최초로 FIS 월드컵 금메달

입력 2021-12-11 20:12업데이트 2021-12-11 20: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로 설상종목 메달(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배추보이’ 이상호(26)가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 금메달을 따냈다.

이상호는 11일 러시아 반노예에서 열린 2021~2022 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알파인 평행 대회전 결승에서 슈테판 바우마이스터(독일)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과거 월드컵에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딴 적이 있는 이상호의 첫 번째 금메달이다.

또 한국 선수가 FIS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첫 설상종목 메달을 안겼다.

함께 출전한 김상겸은 7위를 기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