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노 키드’ 기혼녀 53%… “자녀 낳을 계획없다”

입력 2021-11-30 03:00업데이트 2021-11-3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녀없는 기혼녀 5년새 3.3%P↑ 가임 기혼 여성(15∼49세)의 14.5%는 자녀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없는 가임 기혼 여성의 52.8%는 ‘자녀를 낳을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두 비중 모두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29일 통계청의 ‘2020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에 따르면 가임 기혼 여성 606만3000명 가운데 ‘자녀가 없다’고 답한 비중은 14.5%(88만1000명)였다. 직전 조사인 2015년(11.2%)보다 3.3%포인트 올랐다. 자녀가 없는 가임 기혼 여성 가운데 ‘앞으로 자녀를 더 낳지 않겠다’고 답한 비중은 52.8%(46만5000명)로 5년 전보다 15.6%포인트 늘었다. 자녀가 없는 기혼 여성이 기대하는 향후 자녀수는 0.68명이었다. 2015년(0.99명)보다 0.31명 줄었다.

한편 아동(0∼12세) 중 낮에 부모가 직접 돌보는 비중이 60.2%로 집계됐다. 5년 전(50.3%)에 비해 부모가 돌보는 아이 비중이 9.9%포인트 늘었다. 2005년(65.7%) 이후 15년 만에 최대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나 등원이 중지되거나 감염 우려로 외출을 자제하며 자녀를 직접 돌보는 부모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