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IT/의학

GC녹십자, 독감치료제 ‘페라미플루’ 영유아 사용 허가… 6개월 이상 전 연령 투여 가능

입력 2021-11-05 09:37업데이트 2021-11-05 09: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생후 6개월~2세 미만 영유아 투여 적응증 획득
주사 제형 독감치료제 최초 영유아 허가
GC녹십자 페라미플루
GC녹십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맥주사용 독감치료제 ‘페라미플루’ 생후 6개월 이상 2세 미만 영유아 투여 적응증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 주사 제형 독감치료제가 이 연령대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0년 출시된 페라미플루는 A형과 B형 독감 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하는 항바이러스제다. 이 제품은 5일간 총 10번 복용해야하는 경구용 치료제와 달리 1회 주사만으로 독감을 치료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영유아 투여 적응증 허가로 경구 복용이 어려운 어린 나이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제품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페라미플루를 6개월 이상 전 연령에게 투여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으로 독감치료제 시장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라미플루 원료사인 바이오크리스트(BioCryst)는 최근 미국 식품의약품(FDA)으로부터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면서 연령 확대 사용 승인을 받았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