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도착한 시리아 난민 소녀 상징 ‘리틀 아말’

파리=AP 뉴시스 입력 2021-10-18 03:00수정 2021-10-18 0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프랑스 파리 에펠탑 앞 트로카데로 광장에서 시민들이 시리아 난민 소녀를 상징하는 3.5m 높이의 대형 인형 ‘리틀 아말(아랍어로 희망이라는 뜻)’ 공연을 구경하고 있다. ‘리틀 아말’은 시리아를 비롯한 전 세계 난민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시리아부터 터키, 그리스, 이탈리아, 프랑스, 스위스, 독일, 벨기에 등을 거쳐 영국까지 8000km를 이동하고 있다.

파리=AP 뉴시스
주요기사

#파리#시리아 난민소녀#리틀 아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