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여수 현장실습 고교생 사망’ 공동조사단 구성

뉴시스 입력 2021-10-10 11:48수정 2021-10-10 11: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여수의 한 요트장에 현장 실습을 나간 특성화고 학생이 잠수 작업 중 숨진 사건과 관련, 교육부가 전남교육청과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교육부는 10일 “여수 고교 현장실습생 사망사고 공동조사단을 구성하여 관련 사항을 파악하고, 향후 현장실습 안전 확보를 위한 보완 등 후속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동조사는 사고원인과 과실에 대한 여수 해경의 조사나 지방노동관서의 노동 관련 조사와 별개로 현장실습 과정에서의 법령 위반사항을 포함한 제도 운영상의 문제점을 실제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것이란 설명이다.

공동조사단에는 교육부, 교육청 관계자와 고용노동부의 협조를 얻어 산업안전감독관, 공인노무사,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등 노동 및 현장실습 관련 전문가가 참여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를 바탕으로 고용노동부, 시도교육청, 전문기관 단체와 협의하여 제도 개선안을 마련한다.

아울러 교육부는 매년 실시해왔던 현장실습 중앙단위 지도점검을 예정보다 앞당기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유해·위험요인 등을 집중 점검·지도할 예정이다.

지난 6일 여수의 한 특성화고 3학년 학생이 웅천친수공원에 현장실습을 나갔다가 요트 바닥에 붙은 따개비를 제거하는 잠수 작업 중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업체는 잠수 자격증도 없는 실승생을 잠수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사건 직후 전남교육청, 노동관서, 수사기관에 현황 파악 등을 위한 협조 요청을 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