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물랑루즈’, 토니상 10개 부문 석권

김기윤 기자 입력 2021-09-28 03:00수정 2021-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J ENM 공동 프로듀서 참여
공연계 최고권위… 1년 연기끝 시상
뮤지컬 13개 부문 중 10개 휩쓸어
CJ ENM이 글로벌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뮤지컬 ‘물랑루즈’(사진)가 제74회 토니 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포함해 10개 부문을 석권했다. 공연계 최고 권위를 가진 토니 어워즈는 아카데미상, 에미상, 그래미상과 함께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4대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약 1년 연기돼 26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 윈터가든 시어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물랑루즈는 올해 뮤지컬 분야 13개 부문 중 10개 부문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연출·안무·오케스트레이션(편곡)·남우주연·남우조연·무대디자인·음향디자인·조명디자인·의상디자인 부문이다. CJ ENM이 글로벌 프로듀서로 참여해 토니 어워즈를 수상한 건 2013년 뮤지컬 ‘킹키부츠’에 이어 두 번째다.

물랑루즈는 1890년 프랑스 파리의 클럽 ‘물랭루주’의 한 가수와 젊은 작곡가의 사랑을 그린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마돈나, 엘턴 존, 비욘세, 레이디 가가, 아델, 리애나 등 세계적인 팝스타의 곡을 더해 대중성과 작품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2019년 7월 뉴욕에서 공식 개막한 물랑루즈는 코로나19로 브로드웨이 공연장들이 장기간 문을 닫으면서 공연을 중단했다가 24일부터 다시 시작됐다.

물랑루즈는 토니 어워즈에 앞서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 외부 비평가상 등 주요 시상식을 휩쓸며 큰 기대를 모았다.

주요기사
김기윤 기자 pe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물랑루즈#토니상#석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