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고발사주 수사 잘 되고 있어…비위혐의 구체화 과정”

뉴스1 입력 2021-09-24 17:33수정 2021-09-24 17: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9.24/뉴스1 © News1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수사와 관련해 “수사가 잘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한다”며 “여러 기관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빠른 시간 내에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대검이 진상조사 단계를 넘어서 징계를 위한 비위혐의를 구체화하는 과정에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경찰, 서울중앙지검이 동시에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특별히 현재로서는 유기적인 협력에 대해 걱정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수사) 중복 염려도 없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제보자 조성은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 4월3일과 8일날 다운로드 흔적이 발견된 것이 맞느냐”고 묻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사실이다 아니다. 말 드리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고발사주 의혹을 최초 보도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의결서를 보도한 것과 관련해 진상조사가 진행됐느냐는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질의엔 “어느 정도 감을 잡았다”며 “적어도 수사기관에서 나간 것은 아니라고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검에서 윤 전 총장 재직 시절 장모 연루 의혹 대응을 위한 문건을 한 언론에서 보도한 것과 관련해선 “(유출 경위에 대한) 진상을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진욱 공수처장도 법사위에 출석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치적 고려는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최대한 빨리 끝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처장은 “일단 수사가 시작된 이상 최대한 빨리 끝내는 것이 선거에 영향을 줄이는 것이라고 생각”이라며 윤 전 총장 소환 일정에 대해선 “법과 원칙에 따라 절차대로 진행하겠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