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조성은 제출 사진’ 조작 가능성 낮다고 판단

고도예 기자 입력 2021-09-24 03:00수정 2021-09-24 1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제보자 조성은 씨로부터 제출받은 고발장 사진 파일 등에 대해 조작 가능성이 낮다고 잠정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추석 연휴 기간까지 조 씨의 휴대전화 2대와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공수처는 조 씨로부터 제출받은 고발장 사진, 텔레그램 대화방 캡처 사진 파일 등이 조작된 흔적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기관은 포렌식을 통해 조 씨가 이미지 파일을 최초 다운로드하거나 캡처한 이후 변경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공수처는 조 씨로부터 지난해 4월 3일부터 8일까지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 일부를 전달받아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텔레그램 메시지의 ‘손준성 보냄’이란 표시를 눌렀을 때 실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텔레그램 계정과 연동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손 검사가 고발장 사진의 전송에 관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사진 전달 경로를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는 윤 전 총장 측이 13일 조 씨의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다는 취지로 박 원장 등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선 열흘째 수사 개시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도 대검 감찰부로부터 압수한 포렌식 자료 등을 검토한 뒤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이 조 씨에게 전달한 판결문을 내부망인 형사사법정보시스템(킥스)에서 열람한 검찰 관계자에 대해 먼저 조사할 가능성이 높다.

주요기사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