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드루킹, 과거 일 아냐…지금도 유사조직 암약”

뉴시스 입력 2021-08-02 10:25수정 2021-08-02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살 최대 규모의 디지털 부정선거될 수도"
"국힘 이준석도 함께 1인 시위 동참해달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배후 수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안 대표는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피켓을 들고 “드루킹과 같은 유사 조직들이 지금도 암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몸통 배후 수사와 문재인 대통령 진실 고백’ 촉구 시위에서 “김경수 전 지사와 드루킹의 여론조작 범죄는 과거의 일이 아니다. 현재 진행형이다”며 “이 일을 제대로 규명하지 않으면 이번 대선은 사상 최대 규모의 최악의 디지털 여론범죄, 디지털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드루킹팀 이외에 다른 팀들이 있었다는 의혹이 있다”며 “그 팀들은 여전히 암약하고 있다. 이 일을 규명하지 않으면 그 팀은 이번에는 더 최신의 기술을 이용해서 더 악독한 여론범죄 여론조작에 나설 것이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그렇게 되면 야권의 정권교체는 물 건너간다”며 “이 일에 대해서 제1야당을 비롯해 야권 전체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이유”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문재인 캠프 내 수사 실시 ▲유사 조직 의혹 해결 ▲드루킹 실무자 추가수사 ▲드루킹 수사 방해 주체 확인 등을 위해 추가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뿐만 아니라 제1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구한다”며 “제1야당 대표도 직접 이 자리에 와서 함께 1인 시위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