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가검사키트 학교 적용, 교육청·정부와 협의해 진행”

뉴시스 입력 2021-04-15 14:56수정 2021-04-15 14: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가검사키트, 보조 수단 활용에 긍정적 의견 있어"
"시범사업 시행 방법과 시기, 정부와 협의해 진행"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자가검사키트를 학교에 시범 적용하는 쪽으로 정부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자가검사키트 도입에 대한 반대 의견도 있지만 찬성 의견도 있는 만큼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세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15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자가검사키트에 관련해 학교 등 적용 가능 범위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며 “서울시 교육청과 질병청 등과 협의하고 결과가 나오면 저희들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학교나 콜센터 등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매주 하기에는 대상이 많은 곳에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는 보조적 수단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자가검사키트를 학교와 콜센터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도 전날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찬반 의견을 청취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당초 예정된 업무보고 일정을 취소하고 회의를 진행했다.

주요기사
박 통제관은 ”이번 회의에서 유병율이 높은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유병율이 낮아 자가검사키트의 정확도가 떨어져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검사 정확도가 높은데다 확진자 스크리닝이 가능하다는 점 등에서 도입에 긍정적인 의견도 제시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실제로 감염을 전파시킬 수 있는 유증상자에 대한 정확도는 매우 높다는 의견과 검사를 원하는 사람이 언제나 편하게 받을 수 있는 접근성이 높고,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된 상황에서 확진자 스크리닝이 가능한 점 등 장점이 훨씬 크기 때문에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특히 ”학교에 시범사업으로 적용하는 것에 대한 긍정적 의견도 많이 제시됐다“고 했다.

박 통제관은 ”자가검사키트를 검사의 보조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많은 긍정적 의견이 있었다“며 ”해외에서도 신속진단키트로 학생 전원을 검사하고, 학교의 등교를 결정하는 데에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자가검사키트 도입 방법과 적용 대상 등 세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시범사업 시행 방법과 시기 등에 대해 중앙 정부와 함께 협의해 맞춰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