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 보유 73%”…봉쇄 끝 문 연 업소에 英 시민들 인산인해

뉴스1 입력 2021-04-13 17:18수정 2021-04-13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3개월 동안 문을 닫았던 영국 잉글랜드의 상점들과 야외 술집 및 식당, 체육관, 미장원이 봉쇄령 완화로 12일(현지시간) 다시 문을 열자 그간 억눌린 쇼핑 열기를 풀기 위해 사람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고 영국 가디언과 로이터통신 등이 13일 보도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봉쇄 조치를 완화하며 경제 활동 재개는 “자유를 향한 중요한 한 걸음”이라면서도 “아직 코로나19가 위협적이므로 책임감있게 행동해달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12일 해가 뜨자마자 이례적으로 추운 날씨에도 사람들은 상점과 술집 앞에 긴 줄을 섰다.

일부는 펍에서 친구들과 술잔을 들기 위해 캄캄한 자정 후부터 술집 앞에 줄을 섰다. 날이 밝은 후 런던 남부 펍인 웨더스푼스 폭스의 야외에서 술을 마시던 한 21세 학생은 “다시 예전처럼 되어서 기분이 좋다”고 말하면서 “지난밤에 여기 와서 아침을 하고 술을 마시기로 계획했다”고 밝혔다.

일부 술꾼들은 야외에서 술마실 때 춥지 않으려고 내복까지 갖춰입었다. 런던 중심부의 스카이라이트 루프탑 바에서 이날 오후 늦게 술을 마시던 한 남성은 봉쇄 해제의 기쁨을 느끼기 위해 영국 동부 입스위치에서 113km 떨어진 이곳으로 왔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 이 동네가 조금 더 분위기 있다. 정말 놀랍다.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미용사나 이발사들에게도 이 날은 기쁜 날이었다. 한 미용사는 “오늘은 모든 미용사들의 생일처럼 느껴질 것이다. 기분이 아주 좋다”고 말했다. 산발한 헤어스타일이 트레이드마크인 존슨 총리는 이날 머리를 자르기 위해 미용실이나 이발소에 몰려든 수천명 중 한 명이었다.

지난해 영국은 국내총생산이 9.8% 감소하면서 최악의 한해를 보냈다. 그래서 사람들의 소비가 늘어나는 것은 영국 경제에 매우 중요한 문제가 됐다. 하지만 지난 1월초 영국발 바이러스로 인해 감염자가 급증하자 영국은 세번째 봉쇄에 들어갔다.

수십만개의 사업체들은 문을 닫고 사람들은 다시 집에서 두문불출해야 했다. 하지만 그후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면서 성인의 절반 이상이 첫번째 백신을 맞았고 이 덕분에 1월 절정에서보다 사망자는 95%, 확진자는 90% 줄이는 쾌거를 이뤘다.

가디언에 따르면 유니버시티칼리지오브런던(UCL)은 최근 코로나 면역력을 지닌 영국 국민이 73.4%에 달할 것으로 보면서 영국이 집단면역에 거의 도달했다는 추정을 내놓았다. 강력한 봉쇄와 적극적인 백신 접종이 이날 본격적으로 경제 활동을 재개하는 데 발판이 됐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이날 잉글랜드가 경제 재개의 첫 테이프를 끊고 웨일스,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는 지역 정부가 정한 각각의 일정에 따라 경제가 재개된다. 술집과 식당은 이날부터 야외에서만 이용가능하며 실내 서비스는 5월17일까지 허용되지 않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