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먹고파” 신고…경찰, 기지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 구출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2 14:28수정 2021-04-12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이 이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를 구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112종합상황실은 11일 오전 2시30분경 한 신고 전화를 받았다. 신고자는 “아빠, 나 짜장면 먹고 싶어서 전화했어”라며 다소 엉뚱한 발언을 했다.

장난전화로 여기고 무시할 수 있었지만 이상한 낌새를 느낀 경찰은 신고자가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전화를 끊는 등 네 차례 연락을 시도한 사실을 알아차렸다. 이에 위기 상황임을 직감하고 아빠인 척하며 신고자와 전화를 이어가 위치를 파악했다.

112종합상황실 측은 신고자가 노원구 소재 한 모텔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인근 경찰에 출동 지령을 내렸다. 출동한 경찰은 맨발로 울고 있는 신고자를 발견하고 2명의 남성을 특수강간 혐의로 현장에서 검거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그런 사실이 있지만 성 관련 사건이라 2차 가해 가능성이 있어 정확한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