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책 검증 없고 네거티브’…부산시장 보궐선거 마지막 토론회

입력 2021-04-05 21:31업데이트 2021-04-05 21: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4·7 재보궐 선거를 이틀 앞둔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에서 생방송 토론 전 악수를 하고 있다. 2021.4.5/뉴스1 © News1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두고 실시된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치열하게 맞붙었다.

5일 KNN 주최로 열린 마지막 TV토론에서 두 후보는 서로를 둘러싼 의혹을 언급하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고, 결국 80분의 토론 시간 동안 정책 검증은 10여분 밖에 이뤄지지 않았다.

박 후보는 그동안 민주당에서 제기했던 Δ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 Δ국회 미술품 및 조형물 납품 의혹 등을 언급하며 해명에 나섰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가 정책선거로 진행되길 바랐는데 민주당이 하는 일을 보면 허수아비를 세워놓고 각종 의혹을 생산하고 있다”며 “그래서 상대 후보 흠집내서 이미지를 나쁘게 만들어 득을 보려는 전략을 쓰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엘시티 분양관계자가 출연해 엘시티 1703호, 1803호가 이영복 회장이 따로 관리한 매물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이영복씨가 개입했다는 특혜가 있으려면 처음 분양한 사람과 분양권 산 사람 사이에 누군가 있거나 최초에 분양한 사람이 이영복 또는 엘시티에 매수가 됐어야 한다”며 “만약 분양한 사람도 깨끗하고 우리가 분양권을 살 때 둘 사이를 중재한 사람이 있다고 한다면 특혜가 개입될 소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해명에 김 후보는 “엘시티는 부정과 특혜를 통해 지어진 건물로, 지금까지 부산에 있던 어떠한 사건보다 정경유착이 심했다”며 “공직자를 하겠다는 사람이 이러한 건물에 지내려고 했다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직격했다.

박 후보는 또 국회 조형물 납품 의혹에 대해서도 특혜성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문제의 핵심은 작가에게 특혜를 주기 위해 압력을 행사 했다는 것인데, 저는 심사 과정이나 예산집행 과정에서 관여한 바가 없다”며 “오히려 국회 예산을 안들이고 세계적 수준의 작가의 작품을 국회에 전시하게 했으면 칭찬받을 일이다”고 반박했다.

이에 김 후보는 “국회 사무총장이 미리 작가를 추천했고, 해당 작가는 이미 작품 제작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있다”며 “이는 작가가 심사 전에 내정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작가니깐 재능 기부한 거라고 정당화하는데 그런 관점에서 바라보면 세상에 특혜고 불법이고 그런 게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 역시 이날 토론회에서 Δ가족 땅 특혜매입 의혹 Δ라임사건 연루 의혹 Δ서울 아파트 전세 값 인상 의혹 등을 언급하며 맞불을 놓았다.

박 후보는 “역으로 김 후보는 라임사건과 관련해 2억5000만원을 받았다는 녹취가 나왔는데 수사가 진행되지 않는다”며 “김 후보가 안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진술이 나왔으면 참고인 조사를 하든 진술받고 무혐의 처리하면 되는 것이다”고 반격을 가했다.

이에 김 후보는 “검찰이 제 계좌도 조사했을 것이다. 줬다고 말한 김봉현이나 다른 대상자나 철저한 수사했다고 들었다. 그 건에 대해서는 도저히 김영춘을 상대로 수사할 수 없는 웃긴 사건이다라고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박 후보는 이 외에도 “쓸모 없는 김 후보 가족의 땅을 구청에 판 것 자체가 이해 충돌이다”, “정의와 공정을 이야기하면서 서울 아파트 전세를 급격하게 올렸다” 등의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이 토론이 정책토론이 되지 못하는 이유가 민주당이 이런 식의 네거티브 공세를 계속했기 때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무리발언에서 두 후보는 ‘정권 심판’과 ‘경제 시장’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지난 4년을 돌아보라. 부산 경제 어려웠던 이유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이 잘못 됐기 때문이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정권에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경제가 몰락하고 있는 위기의 도시 부산을 위해 일 잘하는 경제 시장이 필요하다”며 “이번 선거는 대선이 아니다. 부산 살림꾼을 뽑는 시장 선거다”고 강조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