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져도 좋다’…장발 청년 박주민· 유치원생 이재정, 레트로 홍보 눈길

뉴스1 입력 2021-03-25 15:45수정 2021-03-25 1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60년대 영화를 보는 듯한 분장과 말투, 화면 구성으로 눈길을 모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4·7 선거 홍보영상물. 박주민 의원이 19살 장발 뽑기 장수로, 이재정 의원이 유치원생으로 분장해 연기를 펼쳤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4·7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민심 흐름과 20대 대통령 선거 향방을 점칠 수 있는 까닭에 여야 모두 운명을 걸다시피 하면서 총력전을 펴고 있다.

서로 상대 약점을 찾아 공격하는가 하면 기발한 아이디어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파랑이 미워 빨강을 선택하는 건 탐욕에 투표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홍보 동영상을 공유해 주목받는데 성공했다.

이와 더불어 박주민, 이재정 의원이 출연한 1분8초짜리 복고풍(레트로) 홍보영상도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주요기사
박주민 의원은 ‘박주민계’를 형성하는 등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 중인 재선 의원이다. 박주민계로 불리는 재선의 이재정 의원은 대야 공격수 중 앞자리에 서 있다.

이들은 이번 홍보영상물에서 노안의 19살 뽑기장수, 유치원생으로 분장해 추억의 ‘달고나’ 뽑기를 통해 ‘기호 1번’ 민주당 홍보에 열을 올렸다.

‘다시 한번 뽑기도’라는 제목의 동영상에서 이 의원은 1961년도 작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속 어린 옥희(전영선 분)의 목소리를 흉내내 “근데 아저씨, 이걸 잘 뽑으려면 어떻게 해야 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박 의원은 1950~70년대 명배우 고(故) 허장강의 목소리를 흉내내 “뽑기는 말이지, 먼저 잘 찍어야 해”라고 답한다.

또 이 의원이 “잘 찍어야 하는 거구나”라고 하자 박 의원은 “잠깐! 잘못 찍으면 망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이 기표 도장 무늬로 완벽하게 뽑아낸 달고나를 들어보이면서 손가락으로 ‘1’을 만들자 박 의원도 엄지 척하며 기호 1번을 강조했다.

이후 영상은 사전투표, 본선거 날짜를 알리면서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것으로 끝맺음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