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LH 특검, 의원 전수조사 하자”…與 “최대한 빨리 만나 처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6 11:41수정 2021-03-16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원내대표단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LH 부동산 투기 사태와 관련해 특검 및 국정조사, 국회의원과 청와대 등 전수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이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 사태와 관련해 “국회의원에 대한 강력한 전수조사는 물론 특검과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최대한 빨리 만나 합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부터 민주당 의원까지 문재인 정권 인사들 중 영농인을 자처하는 분들이 급증하면서 국민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102명 전원이 동의한 것처럼 민주당 174명 전원의 동의를 확인해 검증대에 올라서달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전수조사 요구를 고의로 누락하지 말라”며 “의원 전원과 직계존비속, 지자체장, 지방의원, 공공기관 관계자는 물론 청와대 전수조사도 거듭 요구한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특검을 제안하자 “불순한 의도가 있다”면서 당 자체조사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입장을 뒤집어 적극적인 추진 의사를 드러냈다.

주요기사
주 원내대표는 특검에 대해 “3월 임시국회 회기 중에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특검법 공동발의에 민주당은 즉각 협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당초 특검을 제안했던 민주당은 다수의 매체와의 통화에서 “특검 법안을 여야가 최대한 빨리 협의해서 본회의 의결을 추진하겠다”고 호응한 상태다.

아울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 원내대표가 제안한 특검 및 국정조사 수용에 관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