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집합금지’ 어기고 대낮 도박판 벌인 9명…경찰에 입건

뉴스1 입력 2021-03-14 23:09수정 2021-03-14 2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서울 시내에서 집합금지 조치를 어기고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9명이 경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A씨 등 9명을 도박장 개설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A씨 등 9명은 이날 오후 2시33분쯤 서울 구로구의 한 주택에서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의심신고를 접수해 도박 현장을 덮쳤다.

이들은 50~60대 중국 동포들로, 남성 7명과 여성 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는 판돈은 15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한 부분은 관할 구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