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安, 비전토론회도 파행…실무 협상 재개 ‘안갯 속’

뉴시스 입력 2021-03-13 22:05수정 2021-03-13 2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吳 "비전 발표회 강행"…安 "합의한 적 없어"
오세훈 국민의힘·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야권 단일화 협상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두 후보는 14일 예정돼 있던 비전 발표회 일정에도 각자 다른 입장을 내놓으며 신경전을 벌였다.

오 후보는 14일 오후 3시에 계획했던 대로 비전 발표회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오 후보 측은 통화에서 “비전 발표회 일정은 후보들 간 합의된 것”이라며 “우리는 일관적으로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안 후보는 14일 일정에서 비전 발표회를 제외했다. 두 후보 간 합의된 적 없는 일정을 오 후보 측이 일방적으로 공지했다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두 후보 측은 13일 실무 협상 재개를 두고도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오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 협상은 아마 내일 쯤 다시 재개될 것 같다”며 “내일 오전 중으로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반면 안 후보 측은 “내일 오전 재개는 전혀 모르겠다”며 “소통은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저녁 늦게 공식 공지를 통해 “오 후보 측에서 알린 양측 실무 협상단 논의 재개 결정과 14일 오후 3시 비전발표회는 아직 합의된 바 없으며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비전발표회만이라도 하려고 했으나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협상 재개 여부도 양당 총장 간 소통은 했으나 재개 결정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오 후보 측이 일방적으로 협상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셈이다.

안 후보 측은 통화에서 “후보들 간 논의된 바 없는데 일방적으로 (오 후보가) 내일 일정에 넣어놨더라. 그건 뭐냐”며 “이쪽은 자기들이 하면 같이 가서 무조건 응하라는 이야기냐. 그건 너무하다”고 말했다.

앞서 두 당은 전날(12일) 실무 협상단 회의를 가졌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협상에서 고성까지 주고 받을 정도로 감정이 격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역시 실무 협상 재개에 합의해 14일부터 논의에 진척을 이루는 듯했지만 결국 두 후보 측의 의견 차만 드러낸 채 협상 재개 시점도 정하지 못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