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첫 회의서 고개숙인 이낙연 “LH 의혹, 시민께 송구”

뉴스1 입력 2021-03-08 10:06수정 2021-03-08 1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1.3.7/뉴스1 © News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부지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저희들이 이러한 일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응징하고 가장 강력한 재발 방지 대책을 최단 시일 내 수립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1차 회의에서 “시민 여러분께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올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LH 투기 의혹으로 시민들이 얼마나 큰 분노와 실망을 느낄지 저희들이 아프도록 잘 안다”며 “이미 총리실 주도로 조사가 진행돼 며칠 내에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안다.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H 직원들의) 본인 명의 거래에 대해 모든 것을 밝혀낼 수 있겠지만 가족이나 친인척 명의를 포함한 가차명거래에 대해선 강제수사를 통해 있는 그대로 모든 것을 밝혀내고 현행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이번 문제는 시민사회의 제보에서 시작됐다”며 “앞으로 강제수사 과정에서 시민사회와 협력수사한다는 체제로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 한점의 의심을 남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 대표는 이날 박 후보에 대해서는 “오랜 기간 서울시장을 꿈꾸고 설계해 온 사람이다. 구상과 전략을 동시에 갖춘 아주 보기 드문 지도자”라며 “박 후보에게 서울시를 맡겨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