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서 성기 노출 배민 기사…경찰, ‘기소의견’ 檢 송치

뉴스1 입력 2021-03-02 16:52수정 2021-03-02 16: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여성 주민에게 성기를 노출하고 달아난 배민라이더스 소속 배달기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입건된 배달기사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설날인 지난달 12일 서울 송파구의 오피스텔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A씨는 여성 주민 B씨 앞에서 성기를 노출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엘리베이터가 1층에 도착한 뒤 B씨가 자신의 노출 사실을 발견하자 곧바로 도망쳤다.

주요기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 TV를 통해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는 배민라이더스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순간적으로 실수했다”며 반성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