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령 ‘77.6㎝’… 눈폭탄에 멈춰버린 강원 영동

뉴스1 입력 2021-03-02 07:43수정 2021-03-02 07: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일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미시령에 ‘43.4㎝’의 기습폭설이 내리는 등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의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전면통제 조치가 내려지면서 해당 구간에는 귀경 차량 수백대가 고립됐다.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에 따르면 1일 오후 4시40분쯤 동해고속도로 속초IC와 북양양IC 구간 진입이 폭설 여파로 1차 통제됐다. 이어 오후 5시50분에는 이들 구간에 대한 전면통제 조치가 내려졌다. 1일 오후 서울 양양선 서면 4터널 부근에 차량들이 정체돼 있다. (한국도로공사 CCTV 캡쳐) 2021.3.1
지난 1일부터 2일 아침까지 강원 영동과 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80㎝에 가까운 많은 눈이 내리면서 주요 도로가 통제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전 8시부터 2일 오전 6시까지 적설량은 미시령 77.6㎝, 진부령 68.6㎝, 설악동 60.2㎝, 구룡령 51.3㎝, 해안(양구) 40.3㎝, 현내(고성) 39.2㎝, 북강릉 36.3㎝, 임계 28.8㎝, 대관령 27.8㎝, 태백 14.9㎝ 등이다.

마현(철원) 21.4㎝, 양구 19.1㎝, 화천 14.7㎝, 면온(평창) 15.7㎝, 춘천 11.7㎝ 등 영서 대부분 지역도 10㎝ 이상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누적 강수량은 진부령 117.7㎜, 설악동 97.0㎜, 구룡령 93.5㎜, 강릉 87.1㎜, 홍천 84.0㎜, 대진(고성) 83.5㎜, 속초 77.5㎜, 사내(화천) 77.5㎜, 양양 74.5㎜ 등으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영동과 영서를 잇는 미시령옛길과 평창 군도 15호선 안반대기 구간은 아직까지 차량 진입이 전면 금지되고 있고, 국도 44호선 한계령 구간과 46호선 진부령 구간은 부분적으로 통제되고 있다.

도내 고속도로는 통제 구간없이 통행이 가능하다. 전날 갑작스럽게 내린 눈으로 차량 수백여 대가 고립됐던 동해고속도로 삼척방면 속초 노학1교~노학2교 구간과 진입이 전면통제된 동해고속도로 속초IC, 북양양IC 구간 등은 밤사이 통행이 재개됐다.

철도는 영동선 백산역~동백산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고, 항공기는 원주공항에서 2편이 결항했다.

현재까지 폭설로 인한 주택 붕괴, 고립 등의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

도와 지자체들은 장비 955대, 인력 1091명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대설특보가 내려져 있는 영동과 산지에는 이날 오후까지 5~10㎝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눈은 비교적 무거운 특징이 있어 축사 및 비닐하우스 붕괴, 정박 중인 소형 선박의 침몰 등 시설물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야 하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눈길 교통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